edu
교육/학문,교양

 

 

 

작성자 신재형
작성일 2004-10-09 (토)
홈페이지 http://www.maximkorea.com
분류 유학정보
ㆍ추천: 0  ㆍ조회: 3275   
조기 유학 적응 자가진단
이전에 올린 아이들의 조기유학에 관한 글로 인해 친구들의 문의를 가끔 받고 있습니다. 제 경험에 입각하여 자녀가 조기유학에 잘 적응할 수 있는가 자가 진단에 중요한 팩터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영어보다 더 중요한 체크 사항이 있는 것 같습니다.

기대 1. 영어 하나는 건질 것이다. 아닐 수도 있습니다. 독서량을 먼저 체크하십시오.

영어 기초가 닦여 있다, 섬머 스쿨을 몇번 갔다왔다는 것도 물론 중요할 수 있습니다. 토플 점수가 몇점인가도 중요할 수 있고요. 하지만 저는 그보다도 한국에서의 독서량이 훨씬 주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언어는 커뮤니케이션의 한가지 방법입니다. 전부가 아니고... 제 경험으로는 외국어 습득 진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은 그 외국어의 기초 습득여부도 아니고, 섬머스쿨 참가는 더더욱 아니고, 토플은 말 그대로 영어가 외국어인 학생들의 기초영어 테스트일 뿐입니다.
토플 250점을 넘었으니 잘할 것이다. 그럴까요?
아닙니다. 마치 한글을 읽고 쓸 줄 아니, 받아쓰기 100점 맞았으니, 대입 국어 시험에서 100점 받을 수 있다는 이야기와 비슷하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Reading Speed와 정확한 comprehension이 훨씬더 중요합니다. 자녀의 독서량을 체크하십시오.
1년이면 교과서 외에 우리말로 된 책 댓권도 안 읽은 아이더러, 일년에 영어로 된 책 100권 정도 읽고, reference book찾아가며, 매 수업시간마다 report를 제출하고, 급우들 앞에서 presentation 하고, discussion하고, 다시 정리하여 머릿속에 집어넣는 게 가능할까요?
하루면 보통 6교시 수업하고 땡입니다. 6교시 수업에 homework을 제대로 하려면 하루에 200페이지 이상 책을 읽어야 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거기서 끝이 아닙니다. 매 수업마다 report를 제출해야 합니다. 민사고 출신 아이비 합격자의 50% 정도가 중간에 Drop한다고들 합니다. 결국 reading speed를 따라가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2. 체력이 좋은가? 스포츠를 좋아하는가? Top Class 두뇌 활동의 승패는 IQ가 아니라 체력이 판가름한다.
학교 수업 외에 공부를 적어도 하루 8시간 이상, 일주일에 5일 이상, 1년에 10개월 이상 지속하려면 건강은 필수적입니다. 하지만 무쇠로 된 건강이라도 견뎌나질 못합니다. 고등학교가 이럴진데 대학은 더했으면 더하지 못하지는 않겠지요. 구미 학교가 스포츠를 무지막지하게 하루에 2시간 정보씩 방과 후에 권장하는 이유는 아이들을 비만으로부터 방지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대학에서 학업을 수행할 수 있는 기초 체력을 다져주기 위해, 또 대학 가서도 체력 다지기를 습관들이기 위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3. 학원 없이, 과외없이도 공부를 할 수 있는 아인가
아이를 보내 놓고 아예 현지에서 과외교사가 기숙사로 찾아가서 지도하는 아이들도 있다고는 합니다. 하지만 그 과외교사가 과연 검증된 선생일까요? 웬만한 사립학교는 박사학위 소지자가 70%를 넘습니다. 학교 선생보다도 훨씬 못한 대학생들한테 의존하는 셈이지요. 과외와 학원에 의존하지 않고 전혀 새로운 세계에 적응할 수 있는가 잘 살펴보십시오. 독립적인 것과 고집이 센 것과 자존심이 센 것과 지기 싫어하는 것을 구분하셔야 합니다.

4. 명문 사립 기숙학교 가면 IVY 갈 수 있다...동양인들의 넌센스
미국사람들이 동양사람들의 넌센스로 꼽는 첫번째가 IVY를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것입니다. 다양성을 존중하는 미국에서 아이비 가기 제일 쉬운 방법은 인디안이 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믹구 명문 사립출신의 Ivy 합격자 90%는 legacy(부시 같은 케이스, 부모가 동문이면 자식도 뽑아주는 제도)라고 생각하면 맞습니다. 그 나머지 10%를 우리 동문의 자녀가, 중간에 유학간 자녀가 차지한다... 일고 동문 전체의 경사가 될 일입니다. 기대 수준을 낮추십시오. 유학원은 부모의 망상을 자극한 다음 불안의 모닥불에 기름을 부어가며 호주머니를 갈취하는 곳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5. 졸업해서 현지 취업한다?
99% 법적으로 불가능합니다.
  0
3500
분류
18 장하준 - 그들이 말하지 않은 23가지 (영문원본) [4]+1 23.pdf : DN:3655 김용철7반 2011-01-25 2651 기타
17 Good Tips for Life [2] 서경석 2009-11-26 2368
16 새로운 아젠다가 나와야! 고조선은 언제 건국되었나? -정선교님 outsider 2009-10-19 2888
15 기억력과 창의력, 뭘 키워줘야 할까 [2] outsider 2008-08-05 2953 자녀교육
14 日왕실 족보 “비타쓰왕은 백제 왕족” outsider 2008-05-18 4861 기타
13 새 정부의 영어교육안, 무엇이 문제인가 (신경구 교수) 임성래 2008-02-12 2610
12 하늘. 땅. 물의 친구들 [1] outsider 2007-10-08 2975
11 [과학세상/곽상수]식물국회? 식물에 대한 모독 김훈종 2007-03-19 2834
10 월야의 딸 곽승희 연대 합격 [1] 곽수만 2005-09-04 3833 자녀교육
9 위대한 촌놈들 [2] 김태룡 2005-01-16 3152
8 조기 유학 적응 자가진단 신재형 2004-10-09 3275 유학정보
7 대학과 교수의 천국 [동아광장/홍찬식 칼럼] 김훈종 2004-05-19 3175 기타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