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u
교육/학문,교양

 

 

 

작성자 송의열
작성일 2003-06-27 (금)
ㆍ추천: 0  ㆍ조회: 1932   
아빠, 소금 넣어줄께
음식점 출입문이 열리더니 여덟 살쯤 되어 보이는



여자아이가 어른의 손을 이끌고 느릿느릿 안으로 들어왔다...



두 사람의 비에젖은 너절한 행색은 한 눈에도 걸인임을 짐작할 수 있었다...



퀴퀴한 냄새가 완전히 코를 찔렀다.



주인아저씨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그들을 향해 소리쳤다...



" 이봐요!! 아직 개시도 못했으니까 다음에 와요!! "



아이는 아무 말 없이 앞 못보는 아빠의 손을 이끌고



음식점 중간에 자리를 잡았다.



주인아저씨는 그때서야 그들이 음식을 먹으러 왔다는 것을 알았다...



" 저어... 아저씨! 순대국 두 그릇 주세요 "



" 응 알았다... 근데 얘야 이리 좀 와 볼래 "



계산대에 앉아 있던 주인아저씨는 손짓을 하며 아이를 불렀다...



" 미안하지만 지금은 음식을 팔 수가 없구나...



거긴 예약 손님들이 앉을 자리라서 말야... "



그렇지 않아도 주눅든 아이는



주인아저씨의 말에 낯빛이 금방 시무룩해졌다...



" 아저씨 빨리 먹고 갈게요...



오늘이 우리 아빠 생일이에요... "



아이는 비에 젖어 눅눅해진 천원짜리 몇 장과



한 주먹의 동전을 꺼내 보였다...



" 알았다... 그럼 빨리 먹고 나가야한다 "




잠시 후 주인아저씨는 순대국 두 그릇을 갖다 주었다...



그리고 계산대에 앉아서 물끄러미



그들의 모습을 바라봤다...




" 아빠 내가 소금 넣어줄게 "




아이는 그렇게 말하고는 소금통 대신



자신의 국밥 그릇으로 수저를 가져갔다...



그리고는 국밥 속에 들어 있던 순대며



고기들을 떠서 앞 못보는 아빠의 그릇에 가득 담아주었다...




" 아빠 이제 됐어... 어서 먹어...



근데 아저씨가 우리 빨리 먹고 가야 한댔으니까...



어서 밥 떠... 내가 김치 올려줄께... "




수저를 들고 있는 아빠의 두 눈 가득히 눈물이 고여 있었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주인아저씨는



조금 전 자기가 했던 일에 대한 뉘우침으로



그들의 얼굴을 바라볼 수가 없었다...



모든 사람에게 평등한 사랑을 베푸는



사람들이 많은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0
3500
분류
6 장하준 - 그들이 말하지 않은 23가지 (영문원본) [4]+1 23.pdf : DN:3655 김용철7반 2011-01-25 2651 기타
5 새 정부의 영어교육안, 무엇이 문제인가 (신경구 교수) 임성래 2008-02-12 2609
4 Good Tips for Life [2] 서경석 2009-11-26 2368
3 부모 십계명 김훈종 2003-07-14 2320 자녀교육
2 성공하기위한 7가지 훈련 송의열 2003-05-23 2029
1 아빠, 소금 넣어줄께 송의열 2003-06-27 1932
12